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회원가입
  • 대회개요대회개요
  • 공지사항공지사항
  • 게시판게시판
  • 질문&답변질문&답변
  • 대회사진대회사진

게시판

> 게시판

중증장애인직종 그림 출전 허환 선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운영자 댓글 0건 조회 4,107회 작성일 07-11-24 09:02

본문

중증장애인직종 그림 출전 허환 선수 “그림은 세상에 나를 보여주는 의사소통”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07-11-19 13:50:49




제7회 시즈오카 국제장애인기능올림픽 중증장애인직종인 그림에 우리나라 선수로는 처음 출전한 허환(31·지체장애 1급) 선수는 경상북도 미술대전 및 대한민국 장애인 미술대전, 대한민국 신조형 미술대전 등에서 입상한 경력을 갖고 있는 구필화가이다.

대구대학교와 동대학원에서 어렵사리 서양화를 전공하고 매일 10시간이 넘는 작업을 하며 지난 2005년 대구에서 열린 전국장애인기능대회에서 금메달을 차지해 이번 국제대회에 출전하게 됐다.

17일 트윈메쎄에서 열린 그림 직종에 출전한 허환씨는 유일하게 입으로 붓을 잡고 차분하게 그림을 그려 나가 세계 여러 언론과 관람객들의 관심을 모았다.

평소 작업을 할 때는 같은 학교 출신의 선배 후배가 일상생활을 도와주곤 했지만 이번 일본 대회에는 그의 어머니 김판례씨가 아들의 휠체어를 밀며 하루 24시간을 손과 발이 되어 함께 다닌다.

차판례씨는 “고등학교 때 미술선생님이 환이가 그림에 소질이 있다며 화구를 선물로 주었어요. 그래서 그게 계기가 되어 그림을 본격적으로 하게 됐다”며 “그러면서 그림을 공부하기 위해서 힘겹게 대학원까지 가게 됐다”고 아들을 자랑스러워했다.

허씨의 명함에는 날개가 그려져 있다. 날개는 언제든지 어디든 갈수 있다는 자유를 갈망하는 그의 자화상이다. 그는 호안미로 르네 마그리트 등의 초현실주의자의 그림을 좋아한다. 그의 그림도 초현실주의 적이면서 동양화적인 이미지가 많이 흘러있다.

그는 현재는 가정형편상 그림 그리는 것이 많은 어려움이 따르지만 기회가 된다면 미국이나 외국에 나가 그림을 더 공부하고 돌아와 후배를 양성하는 것이 꿈이다.

허씨는 “그림은 내가 세상에 나를 보여주는 의사소통이다. 그림을 통해 내가 갖고 있는 생각을 표현하고 말한다”며 “앞으로 그림을 계속 그려 좋은 작품을 많이 남기고 싶다”고 말했다.

 *이 기사는 한국장애인고용촉진공단과 에이블뉴스, 위드뉴스, 복지연합신문, 장애인신문, 장애인복지신문사가 구성한 공동취재단이 작성한 기사입니다. 장애인복지신문사 김서영 취재부 부장이 현지에서 생생한 현장 소식을 보내주고 있습니다.

시즈오카/공동취재단 (rlafud@nate.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41954] 대구 중구 동덕로 61 선모빌딩 4층    대표전화 : 053-954-01710    팩스 : 053-956-4108
Copyright © 2018

대구광역시장애인기능경기대회

All rights reserved.    홈제작 www.fivetop.co.kr